273CA345571DFDC02F2F60




오늘 이라는 선물을 열심히 살아온

내 자신에게 보내는 사랑의 편지.


나의 귓가에 속삭이고 싶다.


난 참 이쁘다.



2016 .04 .25 . 전주한옥마을.


인생은 아름다운 거라고
매일매일 최면을 걸며 사는 소시민......